“삼성전자 안드로이드폰 선두 제조업체”_포커 폴_krvip

“삼성전자 안드로이드폰 선두 제조업체”_탄치냐에 대한 꿈을 꾸는 것_krvip

삼성전자가 안드로이드를 장착한 스마트폰의 선두 제조 업체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미 경제전문지 포춘 인터넷판이 시장조사업체인 가트너의 3분기 조사내용을 인용해 10일 보도했다. 이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3분기 동안 전체 안드로이드폰 가운데 32%를 제조해 판매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이어 대만의 HTC(29%), 모토로라(17%), 소니 에릭슨(5%) 등 순이었다. 삼성전자는 스마트폰의 시장점유율이 10%에 달했으며 바다폰 100만대와 함께 안드로이드폰 660만대를 판매했다. 전세계적으로는 여전히 노키아의 심비안이 장착된 스마트폰이 2천948만대가 판매돼 시장점유율 36.6%를 기록하면서 1위를 고수했다. 이어 구글의 안드로이드(2천50만대, 25.5%), 애플의 iOS(1천348만대, 16.7%), 리서치 인 모션(1천1908만대, 14.8%), 마이크로소프트 윈도모바일(225만대, 2.8%) 등 순이었다. 특히 안드로이드는 지난해 동기 142만대가 팔려 점유율 3.5%에 불과했던 것에 비하면 놀랄만한 성장을 하면서 애플의 iOS와 리서이 인 모션을 크게 제친 것으로 평가됐다. 휴대전화 판매량은 노키아가 1억1천746만대로 시장점유율 28.2%를 차지하면서 1위였으며 이어 삼성전자(7천167만대, 17.2%), LG(2천748만대, 6.6%), 애플(1천348만대, 3.2%), 리서치 인 모션(1천191만대, 2.9%), 소니에릭슨(1천35만대, 2.5%), 모토로라(896만대, 2.1%), HTC(649만대, 1.6%) 등 순이다. LG는 판매량이 지난해 동기에 비해 450만대나 줄었으며 대신 HTC의 판매량은 지난해 동기의 266만대에서 거의 3배 수준으로 늘어났다.